“평창·강릉에 올림픽 국가정원 공동운영 제안한다”
2022/10/11 10: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크기변환]“평창·강릉에 올림픽 국가정원 공동운영 제안한다”.jpg

 

- 동계올림픽 개최도시 올림픽 국가정원 공동운영 협약

 

정선·평창·강릉 등 2018 동계올림픽 개최 3개 도시간 협력을 통해 강원도 내 올림픽 평화유산 공동 활용 및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올림픽 국가정원 공동운영 협약이 추진된다. 


정선군은 지난 6일 서울에서 열린 ‘올림픽 국가정원 조성 및 올림픽 레거시 국가전략 토론회’에서 주제발표 및 토론을 통해 도출된 건의 사항인 올림픽 국가정원 공동운영 방안을 적극 수용키로 하고, 평창군과 강릉시에 공동운영 협약을 제안하기로 했다.        


신범순 지식문화재단 이사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전 세계 44개 도시가 소속된 세계올림픽도시연합(World Union of Olympic Cities)에 정회원으로 가입된 올림픽 개최도시 4곳 중 서울을 제외한 3곳이 강원도에 있으며, 또한 이 3개 도시에서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이 개최된다는 점에서 정선·강릉·평창 3개 도시가 올림픽 국가정원을 공동운영하는 것은 올림픽 레거시 활용의 지속가능성 강화와 국가브랜드 창출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3개 시·군이 조속한 시일 내에 올림픽 국가정원 공동운영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체계를 공식화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신범순 이사장은 동계·하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모두 개최한 스포츠 강국인 대한민국은 올림픽 레거시 활용에도 국제적 모범을 창출해야 할 책무가 있다며, 1988 하계올림픽 유산을 활용한 올림픽 공원(Olympic National Park)이 있듯이 2018 동계올림픽과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산 활용 및 환경생태 복원을 통해 올림픽 국가정원(Olympic National Garden)이 조성된다면 올림픽 유산의 사회적·환경적·경제적 가치를 제고시키는 글로벌 모범사례로 평가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희 국제올림픽아카데미(IOA) 과학위원, 송석록·임효성·김로한·조승만 교수, 이영주 강원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정주영 서울대XO연구소 책임연구원, 강연흥 국제스포츠연구소장 등 8명의 토론자들도 한목소리로 강원도 내 올림픽 개최도시들이 모두 연대해 올림픽 국가정원을 공동운영하는 것은 강원도 올림픽 평화유산의 공동 활용 및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IOC 올림픽헌장 2조13항을 준수하는 모범사례로서 국위선양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공동운영 협약 체결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적극 건의했다.

 

[ 최광호 lead@jsweek.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ebmaster@jsweek.net
정선신문(jsweek.net) - copyright ⓒ 정선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정선신문사(http://jsweek.net) | 설립일 : 2014117| 발행·편집인 : 최광호 | Ω 26130  강원도 정선군·읍 정선로 1370 3층 

    사업자등록번호 : 225-81-25633 | 인터넷신문등록 : 강원-아00162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혜경
    대표전화 : 033-562-0230 | lead@jsweek.net

    Copyright ⓒ 2014 jsweek.net All right reserved.
    정선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