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여름철 물놀이 사고, 방심은 금물
2017/06/26 11: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정선경찰서 안현국 생활안전계장

지난 3일 강원 동해안에서 발생한 2m 내외의 높은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서 물놀이하던 20대 형제가 숨지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3년간 도내 물놀이 사고로 157명이 숨지고 79명이 다쳤으며, 167명을 구조했다고 한다. 물놀이 사고는 여름철(6~8월)에 70% 이상 집중됐으며, 원인은 안전부주의로 인한 사상자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불어난 계곡물에 고립 44명, 급류나 파도에 휩쓸림 44명, 수영미숙․탈진 43명, 래프팅 35명, 어류․다슬기 채취 28명으로 나타났다.

물놀이시 물살이 세고 수심이 깊은 곳은 피해야 한다. 수난사고가 잦은 강과 하천, 계곡은 겉보기와는 달리 유속 변화가 심하고, 깊게 파인 곳이 있어 지형적인 위험이 많다. 또한, 물에 들어가기 전 자신의 수영실력을 과신하지 말고 장비를 꼭 착용하고 충분한 준비운동을 한다. 특히, 어린이들은 절대 혼자서 수영하지 말아야 하며, 부모들은 수시로 아이의 움직임을 주시해야 한다.


가급적 안전요원이 있는 곳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익수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성급히 구조하려다 함께 낭패를 보는 경우가 종종 있으므로 소리를 크게 질러 주변 사람들에게 알리고 119에 신속히 신고토록 한다. 또한, 구조시 직접 수영을 통한 구조보다는 구명장비를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텐트의 긴 로프에 PT병이나 아이스박스 등 물에 뜰 수 있는 물건을 엮어 던져주는 등 주변의 지형지물을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ebmaster@jsweek.net
정선신문(jsweek.net) - copyright ⓒ 정선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정선신문사(http://jsweek.net) | 설립일 : 2014117| 발행·편집인 : 최광호 | Ω 26130  강원도 정선군·읍 정선로 1370 3층 

    사업자등록번호 : 225-81-25633 | 인터넷신문등록 : 강원-아00162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혜경
    대표전화 : 033-562-0230 | lead@jsweek.net

    Copyright ⓒ 2014 jsweek.net All right reserved.
    정선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