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자 정선기업! 산양삼 재배 명장, 푸새앤G 황진숙 대표
2021/09/08 10:1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크기변환]5면톱.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예로부터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식품으로 손꼽히는 “산양삼”, 관내 산양삼 재배 농가중 대표적인 사회적 기업인 푸새앤지의 황진숙(58세·사진)대표를 만나 코로나를 이기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 외지에서 왔다고 들었다 어쩌다가 정선에 정 착하게 되었나? 

안동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생활했다. 처음 에는 평창 산양삼 재배 농가에서 귀촌 수업을 받았다. 산양삼을 재배를 배우던 지인 의 권유로 임계면이 교통이 편리하고, 또 약초나라라는 곳이 있어서 산양삼 재배의 요지라는 권유로 임계에서 산양삼 농사를 시작하게 되었다. 


❖ 처음 산양삼 심던 이야기가 궁금하다

처음에 산양삼을 심을 산을 사기엔 가진 돈이 없었다. 그래서 국유림을 임대 방법을 택했다. 

그때 법인을 설립해야 국유림이 임대 된다고 해서 법인 설립을 하는데 서류 만드는 과정에 정말 어려워서 그때를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지금은 서류를 정리하고 만드는 일이 가장 쉬운 일이 되었다. 


❖ 법인 설립 후 황 대표의 고생은 녹록치는 않았을 듯 싶은데 

새벽부터 밤까지 일만 하고 지냈다. 슬하에 딸 하나가 있는데 일을 도와주러 서울에서 내려와 함께 지내다가 일이 너무 힘들어 도로 올라가 버렸다. 그러나 나는 농사일도, 산 작업도 해오던 일처럼 쉽게 배우고 익혔다. 

“대표님 손놀림이 저보다 빨라서 농사짓던 분 같아요”라는 일꾼들의 소리를 칭찬으로 듣고 지냈다. 하지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산양삼 재배 멘토로 활동하고 있어서 견학 오는 손님들이 많았다. 그분들을 대접하려 고 닭백숙을 끓이다 3도 화상을 입고 한동 안 치료받기도 했다. 그래도 지금 코로나 시절만큼 어려운 시절은 없었다. 


❖ 코로나 19가 푸새앤지에도 타격이 있는가? 

코로나로 정말 힘들게 지내고 있다. 코로나 전엔 매출이 5억이 넘는 편이었다. 그러나 그 매출이 지금은 아휴 생각도 하기 싫다. 사회적 기업이라서 직원들 수를 줄일 수도 없고 정말 견디고 있다는 표현이 맞는다. 해마다 정선군 장학회에 장학금을 기부했 는데 벌써 2년째 그 기부를 못하고 있다. 


❖ 푸새앤지의 임산물 재배 면적은 얼마나 되나? 

대한민국 산양삼 클러스트 국유림을 100 헥타르를 임대했다. 돌이 너무 많아 고생하다가 지금은 10헥타르만 운영 중이다. (편집자 注:우리가 아는 평으로 환산하면 3만평이 된다.)  

 

❖ 코로나 시절을 견디는 푸새앤지의 노하우가 있는가? 

강원랜드 토산품 매장 입점한 정선업체 중 우리 푸새앤지가 제일 매출이 좋았더랬다. 그러나 지금 코로나 때문에 체험객도 끊기고 강원랜드 매장도 매출이 거의 없지만 기존의 단골들이 많아서 그나마 산양삼은 꾸준히 나가고 있어서 코로나 시절에도 버티고 있는 중이다. 


❖ 앞으로 계획은 어떠한가? 

이제는 트렌드 맞게 제품을 만들어서 조금 더 나은 수익을 창출해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내년부터는 새싹 산양삼도 캐서 판매하려 한다. 그동안 6년근 산양삼 판매만 고집해 왔는데 이제는 보다 많은 이들이 우리 푸새앤 지의 산양삼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길 을 열겠다는 계획이다. 

또 이제 6차 산업인으로 비대면 매장을 더 늘리기 위해 발효산양삼 프리미엄스틱과 발효산양삼 콜라겐스틱 그리고 산양삼을 품은 보이차도 출시했다. 그래서 그 제품을 이용한 라이브 커머스 방송도 하고 홈쇼핑 도 진출하려는 계획까지 세워서 온라인을 통한 영업을 위해 노력 중이다.

 

 

[ 권혜경 hk@jsweek.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ebmaster@jsweek.net
정선신문(jsweek.net) - copyright ⓒ 정선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정선신문사(http://jsweek.net) | 설립일 : 2014117| 발행·편집인 : 최광호 | Ω 26130  강원도 정선군·읍 정선로 1370 3층 

    사업자등록번호 : 225-81-25633 | 인터넷신문등록 : 강원-아00162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혜경
    대표전화 : 033-562-0230 | lead@jsweek.net

    Copyright ⓒ 2014 jsweek.net All right reserved.
    정선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