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 조기 도입 공동건의문 채택
2022/09/29 10:1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폐광지역시장·군수,

“새로운 경제회생 동력 기대”

 

정선, 태백, 삼척, 영월 등 폐광지역 시장·군수협의회(의장 최승준 군수)에서는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정선, 태백, 삼척, 영월이 속한 강원 남부 탄광지역은 과거 석탄산업 합리화 조치에 따른 폐광으로 대다수 시·군의 GRDP는 전국 하위 30%에 해당해 경제는 위축돼 있고, 대체산업 육성은 초기 단계에 있어 향후 경제 진흥과 산업기반의 중점 육성이 절실한 상황에서 고속도로와 고속철도 접근성 향상 등 열악한 교통망 개선이 시급하다는 공통된 생각을 가지고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을 통한 위축된 경제 활성화, 국가 균형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공동건의문에는 탄광지역의 생활기반과 인프라 접근성이 전국 250개 시·군 중 하위권에 속해있으며, 수려한 자연경관과 관광자원을 보유하고도 낮은 접근성으로 강원도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더딘 발전으로 새로운 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이 절실하며, 진정한 국가균형발전과 살기 좋은 지방시대 실현을 위해 태백선·영동선 고속열차(EMU-150)를 조기에 도입해 줄 것을 건의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번 공동건의문 채택에 앞서 폐광지역 시장·군수협의회는 지난 8월 2022년 폐광지역 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 안건으로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에 대한 공조방안을 함께 논의한 바 있으며, 정선군, 태백시, 삼척시, 영월군 4개 시·군의 공동건의문 채택을 통해 자치단체장들의 태백선·영동선 고속열차(EMU-150) 조기 도입을 위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최승준, 이상호, 박상수, 최명서 4개 지역 시장·군수는 ‘태백선·영동선 고속열차(EMU-150)의 조기 도입’을 통해 4개 시·군의 새로운 경제 회생의 동력을 불어 넣어줄 뿐만 아니라,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의 실행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또한 강원 남부 폐광지역 자치단체에서는 폐광지역의 지역 소멸위기 적극 대응을 위해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태백선·영동선 고속열차(EMU-150)가 조기에 도입될 수 있도록 현실적인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최광호 lead@jsweek.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ebmaster@jsweek.net
정선신문(jsweek.net) - copyright ⓒ 정선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